真理のみことば伝道協会

カルト宗教被害者の皆様の問題解決のお手伝いをさせて頂いております。

韓国語の画像テスト

2011年2月21日(月)

page8cult

2011年2月16日(水)

올바른 열심이란, 자신의 죄를 인정하고 전적으로 그리스도를 신뢰하는 인간의 마음속에서만 태어나게 되는 것이다. 그리스도의 십자가만을 자랑하고(갈라디아서 6:14 참조), 그리스도가 우리를 위해 돌아가셔서 우리는 하나님을 영접하고 구원받는다는 확신을 갖고 있는 사람은, 다른 마음을 먹지 않고 봉사를 할 수 있게 된다. 결국 구원받기 위해서도, 인정받기 위해서도, 자신의 올바름을 증명하기 위해서도 아닌 단지 하나님의 영광과 인간의 행복을 위해서 전도하고, 옳은 행동에 힘쓰고, 성경의 교훈을 지킬 수가 있는 것이다.

‘모든 사람에게 구원을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나타나 우리를 양육하시되 경건치 않은 것과 이 세상 정욕을 다 버리고 근신함과 의로움과 경건함으로 이 세상에 살고 복스러운 소망과 우리의 크신 하나님 구주 예수 그리스도의 영광이 나타나심을 기다리게 하셨으니 그가 우리를 대신하여 자신을 주심은 모든 불법에서 우리를 구속하시고 우리를 깨끗하게 하사 선한 일에 열심하는 친 백성이 되게 하려 하심이니라’(디도서2:11_14).

사도 바울이 여기서 재차 설명하고 있는 것과 같이 참된 ‘열심’이란 하나님의 구원의 은혜가 나타나는 결과이다. 또한 예수 그리스도가 몸소 자신을 희생하셨다는 진리에 근거하고 있다. 실제로 ‘올바른 열심’은 항상 하나님의 은혜,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증거하기 위한 ‘열심’이다. 그 이외의 ‘열심’은 모두 착각하고 있는 ‘열심’일뿐만 아니라 거짓인 것이다.

page7cult

2011年2月16日(水)

그러나 ‘열심이기 때문에 올바르다’라는 이 단순한 생각에는 커다란 함정이 도사리고 있다. 물론 열심히 활동하는 것은 그 나름대로 좋은 것이기도 하지만, 문제는 무엇을 위한 열심인가 하는 것이다. 결국 동기가 무엇인가라는 것이다. 단지 하나님과 사람에게 봉사하고 싶다는 순수한 마음을 갖고 열심히 봉사한다면 그것은 훌륭한 것으로 칭찬 받아 마땅할 것이다. 그러나 그 ‘열심’이라는 것이 구원받기 위한 것이 되거나, 또는 조직으로부터 인정받기 위해서라면 자기중심적인 ‘열심’이 되고 마는 것으로 결코 성경이 가르치는 ‘열심’이 아닌 것이다.

컬트 가운데에서 보여지는 ‘열심’은 틀림없이 올바르지 않은 ‘열심’이다. 그리고 사도 바울도 경고하고 있는 것과 같이 그 열심에 의해 자유를 빼앗기고 노예가 되고 마는 것이다.

‘저희가 너희를 대하여 열심 내는 것이 좋은 뜻이 아니요 오직 너희를 이간 붙여 너희로 저희를 대하여 열심 내게 하려 함이라 ……그리스도께서 우리로 자유케 하려고 자유를 주셨으니 그러므로 굳세게 서서 다시는 종의 멍에를 메지 말라’(갈라디아서 4:17, 5:1).

이른바 ‘컬트의 인격’을 나타낼 때는 네 가지의 말을 사용한다. ‘밝음’, ‘행동적’, ‘순종’, ‘열심’ 이 그것이다. 컬트 신자는 이러한 인격을 몸에 지니려고 필사적으로 노력을 하게 되는데, 컬트 가운데에서 특히 중요시되는 것은 ‘열심’이다. 그것이 전도전략에 불가결한 요소이기때문이다. 많은 경우 새 신자는 컬트신자가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매력을 느낀다. 그리고 다음과 같이 생각한다.

‘이 사람들은 진지하다. 반드시 여기에는 무엇인가, 대단한 것이 있음에 틀림없다.’ 그러나 이미 말한 것과 같이 ‘열심이기 때문에 올바르다’라는 단순한 판단은 굉장히 위험하다. 컬트 신자가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에 감동하기 전에, 우선 무엇이 그들을 열심히 활동하게 하는가에 대해서 주목하지않으면 안되다. 왜냐하면 ‘올바르지 않은 열심’이라는 것은 존재할 수가 있기 때문이다. ‘구원받기 위한 열심’, ‘동료(같은 신자)로써 인정받기위한 열심’, ‘사람의 칭찬을 받기 위한 열심’, ‘노르마를 달성하기 위한 열심’, ‘자신감이 없음을 감추기 위한 열심’ 등이 있다. 말할 것도 없이 앞에 열거한 ‘열심’은 성경에서 말하고 있는 진리의 ‘열심’과는 이질적인 것으로 하나님 앞에서 아무런 가치도 없는 것이다.

사도 바울은 유대인의 ‘열심’을 인정하면서도 그 문제점을 다음과 같이 지적하고 있다.

‘형제들아 내 마음에 원하는 바와 하나님께 구하는 바는 이스라엘을 위함이니 곧 저희로 구원을 얻게 함이라 내가 증거하노니 저희가 하나님께 열심이 있으나 지식을 좇은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의를 모르고 자기 의를 세우려고 힘써 하나님의 의를 복종치 아니하였느니라 그리스도는 모든믿는 자에게 의를 이루기 위하여 율법의 마침이 되시니라’(로마서 10:1_4).

올바르지 않은 ‘열심’의 근본은 ‘자기자신의 의를 세우기 위한’마음이다. 즉 자신이 올바르다(또는 자신이 속한 종교단체가 올바르다)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열심히 활동하는 것이다. 그러나 바울은 로마서 3장에서 ‘율법의 행위로 그의 앞에 의롭다 하심을 얻을 육체가 없나니’라고 말하고있다(19_20). 하나님 앞에서 의롭다 함을 없는 것은 ,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자뿐이다.

‘사람이 의롭게 되는 것은 율법의 행위에서 난 것이 아니요 오직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는줄 아는고로 우리도 그리스도 예수를 믿나니 이는 우리가 율법의 행위에서 아니고 그리스도를 믿음으로서 의롭다 함을 얻으려 함이라 율법의 행위로서는 의롭다 함을 얻을 육체가 없느니라’(갈라디아서 2:16)

그렇기 때문에 의롭다 함을 얻는 것에 대해 열심인 사람은 불가능한 것에 도전하고 있는 것이며, 엄청난 착각을 하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그리스도의 십자가에 의한 대속의 완전성을 부정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컬트 신자의 경우, ‘열심’은 하나의 우상이 되어버렸다. 그들은 자신들의 그룹에 대한 ‘열심’에 안정감을 느끼고 있다. ‘이 정도로 열심히 활동하는 조직이니깐 하나님께서도 인정하지 않거나, 구원해 주시지 않을 리가 없을 꺼야’라고 생각하여 조직에 대한 ‘열심’은 마음속에서 의지하는 하나의 기반이겠지만, 이것은 우상숭배 이외에 아무 것도 아니다.

page6cult

2011年2月16日(水)

종교의 커다란 역할은, 신에게 다가가기 위해서 어떻게 하면 되는지를 가르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이 점에 관해서 어떻게 가르치는 가에 의해 세계의 종교를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많은 종교는 신에게 다가가기 위해서는 훌륭한 인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을 하거나 바른 행동을 하는 것이 불가결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것에 반해 어떤 종교는 믿는 것만으로 신에게 인정받아 구원받는다고 가르치고 있다.

성경은 구원받기 위해서 유일한 조건은 신앙에 있다고 시종일관 가르치고 있다.

‘너희가 그 은혜를 인하여 믿음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얻었나니 이것이 너희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선물이라. 행위에서 난 것이 아니니 이는 누구든지 자랑치 못하게 함이니라’(에베소서 2:8_9).10)

‘우리를 구원하시되 우리의 행한바 의로운 행위로 말미암지 아니하고 오직 그의 긍휼하심을 좇아 중생의 씻음과 성령의 새롭게 하심으로 하셨나니’(디도서 3:5).

이 은혜의 말씀은 자신의 약함이나 죄를 자각하고 있는 사람에게 있어서는 펄쩍 뛸 정도로 기쁜 소식이지만, 자신은 그다지 나쁜 인간이 아니라는 생각을 하고 있는 사람에게 있어서는 굉장히 자존심에 상처를 받는 이야기가 된다. ‘아무 것도 하지 않고 믿는 것만으로 구원받는 다는 것은 뻔뻔스럽다’라고 비판한다. 말할 것도 없이 그러한 사람들에게는 행위를 강조하는 종교에 공감하게 되는 것이다.

컬트교단의 지도자들도 거의 예외 없이 ‘행위=구원’을 설파하고 있다. 그것은 그들에게 있어서 안성맞춤의 가르침이기 때문이다. 결국 컬트에 있어서, 조직의 이익이나 확대를 위해서 어떻게 해서라도 신자를 움직이게 할까가 영원한 과제인데, 그렇게 하기 위해서 가장 효과적이고 날쌘 방법은 ‘활동하지 않는 자는 구원받지 못한다’라고 가르치는 것이다.11)

게다가 ‘하나님을 위한 봉사다’라고 하여 열심히 활동하는 신자의 존재만큼, 조직의 선전이 되는 것은 없다. 종교를 갈구하는 사람은 필연적으로 우선 그 종교에 입신한 사람을 본다. 그리고 거기서 ‘열심이기 때문에 올바를 수밖에 없다’라는 결론을 내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여호와의 증인의 “봉사년도보고”(전도보고)를 보고 워치타워성서책자협회에 관심을 갖거나 강한 확신을 갖게 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또한 제2차세계대전시 독일의 여호와의 증인 이 가혹한 박해를 견디고 신앙을 지켜 나갔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 조직이야말로 참된 하나님의 조직임에 틀림없다’라고납득하는 사람도 그렇게 드물지도 않다.

최근 급성장을 이루면서 제자훈련이라는 훈련방식이 문제시되는 교단도, 그 활발한 전도와 열심인 신자훈련 프로그램 때문에 주목을 받고 있다. 처음 예배에 참가하는 사람이라도 따뜻하게 맞이해 준다. 몇 명의 소그룹으로 나누어서 어깨동무를 하고 눈물을 흘리며 찬양을 한다. 매일 반드시 누군가 간증을 하도록 지도를 받는다. 자신의 교회의 미적지근함에 실망한 기독교인이 이 그룹에 꽤 참가한다. 아마도 그 ‘열심’이 최대의 매력인 것 같다.

page5cult

2011年2月16日(水)

이렇게 컬트교단에 있어서 마인드 컨트롤의 문제는 수십년전부터 클로즈업되어 왔는데, 최근 ‘어떤 (기독교의) 교회에서 하고 있는 성경교육도, 일종의 마인드 컨트롤이 아닐까?’라는 지적이 나오곤 한다. 목사는 하나님의 권위를 주장하면서 ‘절대복종’을 신자에게 요구하는데, 그 목회방침에 의해 신도에게 상처를 주는 경우가 빈번하게 일어난다.

틀림없이 ‘너희를 인도하는 자들에게 순종하고 복종하라’라는 성구가 있다(히브리서 13:17). ‘장로들에게 순복하고’라고도 쓰여져 있다(베드로전서 5:5). 그러나 성경이 가르치는 ‘복종’이란, 아무 것도 생각하지 않고 따르는 것이 아니다. 영적 식별력을 갖고 있는 크리스천은 지도자의 이야기를 겸허하게 받아들인 후, 그것이 성경에 충실한 메시지인가 아닌가를 주의 깊게 고려한다. 그리고 확실히 성경과 일치하는 지시가 있다고판단하면 그 지시에 따르지만, 지도자가 말하는 것이 성경에 근거하지 않거나 성경에 반하는 결론에 달하는 경우 복종하지 않는 길을 선택한다.

베드로가 말한 ‘사람보다 하나님을 순종하는 것이 마땅하니라’라는 말은 유명하지만 (사도행전 5:29) 기억해야할 것은, 이것이 하나님의 권위를 주장했던 당시의 종교지도자들에 대해 한 말이라는 것이다. 베뢰아사람들에게도 바울은 이 메시지를 그대로 받아들이지 말고 ‘이것이 그러한가 하여 날마다 성경을 상고하므로’라고 말하였다(사도행전 17:11). 그들은 ‘선한 사람들’로 평가되었다.

성경에 충실하고 진실한 영적 지도자는 하나님의 권위를 주장하지 않았다.7) 실제로 ‘나는 하나님으로부터 권위를 받았기 때문에 너희는 나를 복종하라’라고 말하는 사람은, 그렇게 말하는 것에 의하여 자기에게 권위가 없는 것을 스스로 폭로하는 것이다. 물론 성경에 충실한 목회자의 경우, 권위는 하나님으로부터 받는 것이지만 그것을 주장하는 것에 의함이 아닌 모범을 보이는 것에 의해서 주위의 사람들이 인정하게 되는 것이다. 하나님으로부터 권위를 받는 다는 것은 사람을 지배하기 위함이 아닌 모범을 보이는 것이다. 영적인 권위는 모범을 보이기 위한 힘이다.

‘맡기운 자들에게 주장하는 자세를 하지 말고 오직 양 무리의 본이 되라’(베드로전서 5:3).

또한 성경에 충실한 지도자는 성경의 원칙에 따르는 것을 신자에게 가르치지만, 성경이 직접언급하지 않는 사생활의 문제에 개입하지 않고 사적인 문제에 관한 판단을 신자에게 맡긴다(로마서 14장 참조). 그리하여 자립하는 크리스천을 기르는 것이다.

바바라는 여성의 이야기이다. 바바라는 미국의 어떤 교단에 들어가 거기서 2년간 훈련을 받았다. 어떤 선배 신자의 ‘제자’가 되었는데 매일 빠지지 않고 선배에게 보고하는 것을 강요받았다. 오늘은 몇 명에게 전도하였는가? 몇 시간 기도하고 성경을 읽었는가? 헌금을 얼마 했는가? 마음속에 깨끗하지 못한 생각을 하고 있지 않은가 등등 모든 것에 대하여 선배에게 고백하게 되었다. 또한 무엇인가 계획을 할 때도 우선 선배의 허가를 받아야만 했다. 바바라는 얼마 안 있어 혼자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자신을 눈치채게 되었다. 거기서 교회의 방침과 훈련에 대해서 의문을 품게 되었는데, 언제나 듣게 되는 말은 “당신의 영적 지도자를 복종하라” 라는 것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의문을 품으면서도 조직으로부터 빠져 나올 수 없었고 마침내 정신적으로 이상하게 되어 자살을 생각하게까지 되었다. 그래서 탈회를 결심했다. 그 결과 십이 주 동안의 리허빌리 기간을 거쳐 지금은 행복한 인생을 되찾았다.

사람을 컨트롤하기 위해 컬트교단은 종종 “지도자에게 복종하시오”라는 성경구절(히브리서 13장 17절)을 악용한다.8) “나는 하나님으로부터 권위를 물려받았고 일반 신도인 당신들보다도 영적인 것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있기 때문에 아무 것도 생각할 필요 없이 나에게만 복종하라”라고말한다. 그러나 성경은 아무렇게나 사람을 복종하는 생활을 장려하지는 않는다. 오히려 영적 지도자라고 칭하는 자의 말이 바른가 바르지 않은가, 성경에 따르고 있는가 아닌가를 살펴보라고 가르치고 있다(요한1서 4장 1절). 또한 지도자의 ‘열매’를 살펴보라고 말하고 있다(마태복음 7장15_20절).

신용할 수 있고 복종할 수 있는 안심한 지도자는, 그리스도와 마찬가지로 ‘종’의 마음을 갖고있다. ‘예수께서 불러다가 이르시되 “이방인의 소위 집권자들이 저희를 임의로 주관하고 그 대인들이 저희에게 권세를 부리는 줄을 너희가 알거니와 너희 중에는 그렇지 아니하니 너희 중에 누구든지크고자 하는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고 너희 중에 누구든지 으뜸이 되고자 하는 자는 모든 사람의 종이 되어야 하리라 인자의 온 것은 섬김을 받으려 함이 아니라 도리어 섬기려 하고 자기 목숨을 많은 사람의 대속물로 주려 함이니라”’(마가복음 10장 42_45절).

여기서 예수 그리스도는 지도자란 어떤 사람이어야 하는가에 대해서 말씀하고 계신다. 역사상 가장 위대한 지도자인 예수는 “누구든지 크고자 하는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고” 라고 말씀하셨다. 이 세상에서 일반 상식적으로 전혀 맞지 않는 획기적인 말씀이다. “누구든지 으뜸이 되고자 하는 자는 모든 사람의 종이 되어야 하리라.” ‘지도자=종’이라고 말씀하신다. 이렇게 그리스도는 ‘지도자’라는 말을 새롭게 정의하셨다. 이 세상의 사전에는 ‘지도자는 위에서 권력을 행하는 자’라고 말하고 있다.9) 그러나 예수는 ‘지도자는 섬기는 자’라고 말씀하신다. 물론 ‘종’이라든가 ‘섬기다’라는 말의 의미는 지도자가, 하인과 같이 어떤 일이든지 마구잡이로 일을 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지도자는 지도자가 아니면 할 수 없는 일이 있고 될 수 있는 대로 그 일에 전념하여, 다른 일은 타인에게 맡겨야 하지만 성경적인 지도자는 항상 자신의 형편이 아닌 타인의 요구 또는 타인의 행복을 최우선시 한다. 그러한 의미에 있어서 종이 되고 섬기는 자가 된다.

크리스천은 영적 지도자에 복종해야 한다. 그러나 하나님의 권위를 주장하는 모든 사람에게 앞뒤를 생각하지 않고 따라가서는 안 된다. 하나님의 종으로서 열매를 맺고 있는 사람에게 복종해야만 한다.

カルトの脱会者による自助グループ
元カルト信者の集い
 カルトの脱会者による自助グループ『いたんだ葦の会』が9月25日(月)午前10時半より、西武池袋線東久留米駅徒歩20分の所にあるカルト研究リハビリ・センターで開催されます。
学びのテーマは、『カルトにおける入信・生活・脱会 パート1』です。今までとは集会場所が変わるので、参加ご希望の方は、必ず事前に、真理のみことば伝道協会の本部まで、お問い合わせ下さい(090-8044-5751)。

マインド・コントロール問題対策DVD発売へ
 日本脱カルト協会より、『カルト:すぐそばにある危機』というDVDが制作され、発売されることになりました。若者はなぜカルトに惹かれるのか。どうして入信してしまうのか。そして、いったん、入ったらなかなか抜け出せないのはなぜなのか。ドラマ、シミュレーション、また実際の元カルト信者の体験談などから、カルト問題の謎を明らかにして行きます。定価は8,000円で高めですが、カルトの勧誘から学生を守るため、高校や大学などの現場で使えるDVDです。
ご注文は、ファックス046-263-0375、メール info@jscpr.org までお問い合わせください。

真理のみことば伝道協会主事
ウィリアム・ウッド
東京都東久留米市幸町
電話:090-8044-5751

「カルト宗教にだまされないために」ウィリアム・ウッド氏fromHarvest Time Ministries on Vimeo.